•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트 풀 가동’… 내외신 주목받은 기자

[하노이 북미회담/미니인터뷰 (1)] 박수진 SBS 뉴미디어제작부 기자

김고은 기자2019.03.06 16:15:43


조명이 켜지는 머리띠부터 의상, 마이크, 심지어 휴대폰 케이스까지. 온통 ‘민트’다. SBS 뉴미디어브랜드 ‘비디오머그’의 북미정상회담 중계를 위해 하노이를 찾은 박수진 기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디오머그의 상징색인 민트로 ‘풀 장착’을 했다. 민트색 의상은 얼마 전 일본여행에서 직접 구입한 것이다. 덕분에 ‘민트요정’이란 애칭을 얻은 박 기자는 가는 곳마다 사람들의 시선을 끌며 카메라 세례를 받고, 베트남 언론을 비롯한 외신 여럿과 인터뷰도 했다. 이용한 촬영기자는 “박수진 기자가 원래 ‘인싸’였는데, 하노이에 와서 ‘셀럽’이 됐다”고 했고, 이석호 오디오맨은 “넘버원이 아닌 온리원”이라고 치켜세웠다.


처음 디자인팀에서 머리띠 등을 준비할 때만 해도 ‘너무 예능스러운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다. 그런데 막상 현지에 와서 해보니 반응이 좋았고, 덩달아 팀 분위기도 좋아졌다. 부담을 던 박 기자는 두 정상의 숙소와 회담장 주변, 하노이 시내 곳곳을 누비며 ‘SBS 뉴스’가 아닌 ‘비머’만이 전할 수 있는 생생한 정보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 박 기자는 “뉴미디어브랜드에서 직접 취재까지 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비머는 몇 년 전부터 대형 이벤트가 있을 때 직접 취재와 중계를 하며 독자들에게 현장을 더 가까이 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회담 내용이나 본질을 취재하느라 애쓰는 다른 기자들이 많지만, 그 본질을 더 가깝고 친밀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게 우리(비머)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종일 현장을 누비다보니 발꿈치는 까지고, 밤늦게 숙소에 돌아가면 그대로 뻗기 일쑤. 그래도 유튜브 등에 올라오는 독자 반응을 확인하고, 현장 중계를 하는 틈틈이 아이템 취재도 챙겼다. 박 기자는 “남북정상회담부터 라이브를 쭉 해왔는데, 북미회담에 대한 관심이나 흥미가 조금 떨어진 것 같다고 느꼈다. 모두가 평화를 바라지만 거기까지 가는 단계가 어려워서 관심이 줄어든 것 아닐까. 더 가깝고 재미있게 느낄 수 있도록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노이=김고은 기자 nowar@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