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국 딸 인터뷰’ tbs ‘뉴스공장’ 방통위 국감서 집중포화

한국당·미래당 의원들, 이강택 사장 증인 출석 요구…“재허가 취소” 주장도

김고은 기자2019.10.04 19:06:17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사무소·방송통신심의위원회·시청자미디어재단 국정감사에서 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뉴시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사무소·방송통신심의위원회·시청자미디어재단 국정감사에서 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을 인터뷰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4일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의 집중 공격을 받았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바른미래당 등 야당 의원들은 〈뉴스공장〉을 편파방송이라고 비판하며 이강택 tbs 사장의 증인 출석을 요구했다. tbs가 기상·교통정보 중심의 전문편성 방송사업자로서 허가 목적을 위반한 만큼 재허가 취소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도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방통위를 상대로 열린 국감에서 “다른 방송도 아니고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tbs에서 조국 딸 인터뷰를 하고 일방적인 주장만 내보낸 것은 부적절하다”며 “오늘 사태를 계기로 반드시 이강택 tbs 사장의 증인 채택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진 무소속 의원도 “tbs와 〈뉴스공장〉 상황을 이대로 방치하면 서울시장의 당적이 바뀌는 순간 방송의 방향성도 180도 바뀔 것”이라고 지적하며 “이강택 사장을 증인으로 꼭 불러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의원들은 〈뉴스공장〉의 정치적 편향성을 문제 삼으며 재허가 취소를 요구하기도 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의혹의 당사자인 조국 장관의 딸이 서울시 방송에 상당 시간 나와서 자기 주장을 하도록 내버려두는 게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할 일이냐”고 꼬집었고, 김성태 의원도 “〈뉴스공장〉이 조국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해서 정치적으로 편중, 편향된 방송만 해왔다”고 비판했다. 박성중 의원은 “tbs가 국민 세금으로 허가 범위를 벗어나서 뉴스, 시사 방송을 하고 편향적 방송을 하고 있으니 당연히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대출 의원 역시 “tbs가 2017년 12월 전문편성 사업자로 허가를 받았는데, 시사·보도활동을 하는 것은 명백히 재허가 조건 위반”이라며 “이전 위반 사항에 대해서도 엄격히 과징금을 물고 법적 제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tbs는 지상파 라디오 사업자로서 방송 전반에 대한 허가를 받았고, 전문편성은 부가사항에 해당한다”며 “지상파 라디오는 기본적으로 종합편성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종교방송 채널인 CBS가 〈김현정의 뉴스쇼〉 같은 시사프로그램을 방송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는 것이다. 한 위원장은 다만 “내용 심의와 관련해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공정성 문제를 지속적으로 심의 중이고, 제재도 있었던 것 같다. 이런 내용들이 이후 재허가 심사에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당 의원들은 KBS, MBC 등 공영방송의 조국 장관 관련 보도에 대해서도 심각한 편향성을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희경 의원은 KBS 〈저널리즘 토크쇼 J〉에서 조국 장관 관련 방송을 4회 연속 내보낸 것을 두고 “‘조국 마케팅’에 혈안이 돼 있다”고 힐난했고, 최연혜 의원은 “기울어진 운동장이 뒤집어지기 직전까지 갔다”고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한상혁 위원장에 대해 ‘정치적 편향성’이 의심된다며, 사퇴를 압박하기도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가짜 위원장 한상혁은 즉시 사퇴하라!”는 인쇄물을 노트북에 부착하고, 한 위원장이 증인 선서를 하고 인사말을 하는 동안 일제히 등을 돌리기도 했다. 한 위원장을 인정할 수 없다며 김석진 부위원장에게 대신 질의한 의원도 있었다. 정용기 의원은 한 위원장을 “언론계의 조국”이라고 칭하며 “사퇴 의사 없냐”고 몰아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